욕망의 눈물 - 단편 6장

0 0 0
(죄송합니다.. 분류를 잘 못해서..날아간 일이 있어 조심스레.. 이야기를 짧게 분류시켜봅니다..

조금 연장된 거..마저 적고...짧게..마칠렵니다)





영인은 조용히 자고 있는 정아 옆으로 들어가 천천히 가슴을..쓰다듬었다..

보지를 살짝 벌리고 긴 혀를 뽑아.. 몇번 쪽..쪽 빠니.. 축축해져.. 몸을 일으키고..

자신의 자지를 끼웠을..즈음..

정아가,, 으음... 하며. 눈을 뜰려고 했다. 황급히.. 배게로 얼굴을.. 덮는다..

"으...? 왜 얼굴을..."정아는 의아했지만.. 곧 이 수줍음(?)많은 남자의 부드러운 손놀림에..

온몸의 감각이 되살아난다..

베개로 가린 정아의 나체는 아름다웠다.. (몸매는 진짜 이쁘네..)태민은.. 솟아오른 자신의

자지를 쓰다듬으며.. 생각했다..

굵지하고 힘있는 허벅지로 정아의 다리를 한껏 벌려놓고.. 영인은.. 신나게 박고 있었다..

베게밑으로 주인잃은 하체는 그렇게 유린당하고 있었다..

아,, 예상외로. 느낌이 빨리 오는 군.. 영인은.. 정아의 몸안에서 금방이라도.. 쌀 것 같은

느낌에 놀랐다... 빡빡하게 조이면서도.. 촉수들이 ,자신의 자지를 휘감아 빨아당기는 듯.....

간지러우면서.. 애달픈...

급하게 시도하는 것 같았지만, 그것역시 정아에겐 하나의 또 다른 자극이였다..

으..............급하게.. 남자는.. 베개위로 곧 얼굴을.. 떨어뜨리고.. 한동안 그렇게. 가만 있다가

정아가 손을.. 움직이자,,허벌덕.. 일어나,, 튕기듯.. 일어서선 나갔다..

한동안 멍하니.. 있다가,,배게를 치우고 일어나는.. 정아눈에..

화장실에서.. 태민이.."너도 씻어...."

응... 정아는.. 잠이.완전히...깬..





아까 둘이..하는 걸. 보고 있노라니. 좆이꼴려있는.. 태민은..

20분 쯤 지나자 더는 못 참겟단 듯이.. 정아의 젖무덤을 더듬기 시작했다..

정아는.. (헉..또..해? 어떻게... 말려야 하나..? ....해야..돼나..? 아..삐지진 않을..까..)

그러는 와중..이미 태민은.. 정아의 몸안에 깊숙히.. 자지를 찔러놓고... 부르르 떨고 있었다..

아... 태민은.. 꼴려 있던 좆이. 정안의 몸안에서. 뜨겁게.. 달구어져.. 꿈틀.. 꿈틀..거리는게..

몇번.. 침대가 와스러지도록.. 내리 지르며. 꽂다가..이윽고.. 조금 진정 되자..

천천히.. 아침 운동 같은 섹스를 .......



딩동..

가벼운 화장을 한 연정이 활짝 핀. 꽃처럼 밝게 웃으며 들어온다..늦었지만 아침 먹으러 가자...





얼음이. 담긴 콜라를.. 스파게띠 전문점에서 한모금 마시며..

적당한 농담과.. 장난...식욕과 뒤섞여. .....

정아는 태민을 보여.."언제 또 올건데여..?"

태민...말을.. 못한다.., 연정이.. 다정하게 웃으며.."또. 올건데.. 모.."

"정아도 서울에 놀러와.. ^^ 알았지?"

"샐러드 더 먹을래?"정아는 일어 섰다..

푸짐하게 한 접시 샐러드를 갖다놓고..포크로.. 스파게티면을.폭 찍어 돌돌.. 말아 올린다.



디저트로 커피가 나오고....

입술을. 훔치며.."이제.. 가자.."

택시타는 곳에서.. 연정과,, 가벼운 포옹을 한다..

""만나서 반가웠어..또. 연락하구..알았지?"

"응..^^ 이젠 전화기 괜찮으니.. 연락잘 될거야,, 너도 잘 있어.."낯익은 연정의 목소리가...

낮게 귓가에 울린다..

살짝 미소를 지으며 웃어주고.. 남자들에게 "잘가세여.."

"아,,예.그럼.."가벼운 목례만 남기고..황급히 뒤돌아서는...

정아는. 우두커니. ..무언가 밝은 웃음으로 택시를 잡는 그들을 가만히 쳐다보았다..

왜....

어째서.........

가슴을.. 휩쓰는...





쏟아지는 햇살이 커텐을 통해.. 민호부부에게 쏟아진다

자신의 불뚝거리는..자지위로 아내의 손을. 살짝.. 갖다놓는다..

민호 쪽으로 몸을 뒤틀어.. 민호의 품에서 바스락 거린다...

"영화나 보러 갈까.. 우리.."

부인은.. 눈을.. 천천히.. 뜨며. ..토끼같은.. 이를 드러내며 웃는다..

살짝...볼에 패인 보조개가 귀엽다...코 끝에 갈색 점도.. 매력이라면 매력일까...







(에궁.. 여기까지..앞에 쓴 것들이 날아가서 다시 적을려니..팔이.. 아프당..ㅜㅠ

허줍잖게 쓴 글이라..지송...앞으론.분류 잘해서 한꺼번에..^^

글도 못적는데 두번 읽게하네여)





 

, ,

0 Comments